건강상식 ☆ 뼈 아픈 직장인의 손목, 뒷목, 허리뼈 ☆ 건강지키기


직장인들의 비애는 바로 운동부족이라는 거죠! ㅠㅠ

온종일 사무실에 앉아서 과도한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도 만만치 않죠..

직장인들의 뼈는 점점 고통을 호소하며 약해지고만 있답니다.

해서 뼈 아픈 직장인의 건강지키기 기사를 포스팅 해 봅니다!

뼈 건강도 챙기면서 일하자구요!

   

 


     
직장인들은 뼈가 아프다. 실내에서 하루 종일 앉아 컴퓨터 작업을 하는 직장인들은 찌릿찌릿한 손목과 뻐근한 뒷목,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 등 다양한 증상을 호소한다. 이중 손목터널증후군은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는 사무직 종사자들에게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질환이다.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인해 손목터널을 덮고 있는 인대가 두꺼워져 정중신경을 압박하는 경우가 주요 원인이다.

 

 

초반에는 가벼운 손가락과 손바닥 통증을 동반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볍게 넘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증상이 심해질 경우, 물건을 자주 떨어뜨리거나 열쇠로 문 열기 등 손과 손목을 이용한 활동을 아예 하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통증을 겪게 된다. 전문가들은 “일하는 중간 중간 스트레칭을 자주해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가장 좋으며, 한 시간 단위로 어깨, 팔꿈치, 손목을 폈다 구부렸다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컴퓨터뿐만 아니라 장시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최근 많이 발생하는 게 거북목증후군이다. 목이 거북이 목과 같이 변형되는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나이가 많을수록, 근육이 없을수록 잘 생기는 증상이다. 거북목증후군이 발생하면 통증은 물론 목 부분의 관절염을 가속시키며, 목뿔뼈(설골)에 붙은 근육의 수축을 방해해 최고 30%까지 호흡을 감소시킬 수도 있다. 또한 목뿐 아니라 척추에도 무리를 줘 목 디스크로 발전될 가능성이 크다.

 

 

거북목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자세부터 바르게 해야 한다. 스마트폰을 만질 때는 최대한 팔을 올린 채 눈높이와 비슷한 높이에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컴퓨터를 사용할 때도 모니터 밑에 책 등을 받쳐서 화면을 바라볼 때 고개가 밑으로 꺾이거나 앞으로 나오지 않도록 높이를 조정하는 게 좋다. 운동이 부족한 직장인을 괴롭히는 것으로 척추 전방전위증이 있다. 이는 척추 뼈를 이어주고 있는 연결고리가 끊어지면서 척추마디가 분리되는 질환이다. 과거에는 노화로 인해 척추가 퇴행하는 경우 주로 발생했지만 최근에는 사무실 등에 오래 앉아 있는 직업을 가진 회사원들에게서 자주 보이는 질환이다.

 

 

허리를 젖히거나 장시간 걸었을 때 허리를 비롯해 엉덩이까지 통증이 발생하며 초기에는 자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초기에 별다른 증세가 없다고 해서 불안정한 상태로 척추 뼈를 오랜 시간 방치하게 되면 밀려나온 척추 뼈가 주변 신경을 자극해 극심한 허리통증은 물론 신경장애 증세까지 유발할 수도 있다. 척추 전방전위증을 예방하려면 평소 꾸준히 허리 근력을 강화시킬 수 있는 운동을 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다. /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296&aid=0000026550

 건강상식 ☆ 뼈 아픈 직장인의 손목, 뒷목, 허리뼈 ☆ 건강지키기

 

 


 

 

posted by seed_13